2014년 12월말 기준으로 하나님의 말씀이 최소한 단편(쪽복음)이라도 번역된 언어의 수는 총 2,886개에 이르고, 반포된 부수는 3천만부 이상인 것으로 발표했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는 최근 ‘2014 세계 성서 번역 현황 보고서’와 ‘2014년 세계 성서반포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4 세계 성서 번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6,901개의 언어 중에 성경은 2013년보다 51개의 언어로 더 번역되어 542개의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신약은 1,324개, 단편은 1,020개에 이른다. 그러나 약13억명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나머지 6,359개의 언어는 성경번역이 전세계 성서공회들이 약400개 이상의 성경 번역 사역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세계성서공회연합회 번역팀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100개의 성서 번역 완료 프로젝트’를 기획해, 2014년까지 100개의 언어 중 70개 언어의 번역을 마쳤다. 이 중 30개의 언어가 출판됐으며 40개의 언어가 출판 준비 단계에 있다. 성경 번역자들은 남은 30개의 언어의 번역을 완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4년 세계 성서 반포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반포된 성경전서의 수는 33,906,212부이고, 성서는 428,192,173부에 이른다. 2013년에 반포된 성경전서가 32,058,579부였던 데에 비해 2014년 약1백8십만부 가량 증가했다.

가장 높은 반포율을 보인 지역은 아메리카 지역이다. 아메리카 지역은 5년간 반포율이 눈에 띄게 증가했고, 2010년에 비해 약20%가량 증가했다. 특히 브라질에서 가장 많은 성서를 반포했는데, 브라질의 성경전서 반포량은 미주 지역 총 반포량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더불어 쿠바도 교회가 급격히 성장하면서 성서 반포율 또한 증가했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와 함께하는 쿠바의 ‘백만 권의 성경 프로젝트’의 영향으로 2013년에 비해 약4배 많은 수의 성경전서가 반포했다.

아프리카의 경우 10년간 성경전서의 반포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작은 국가들의 성장이 눈에 띄는데,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경우 2010년 9,000권에 불가했던 성경전서의 반포량이 2014년 29,000부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한편 유럽, 중동의 경우 신구약전서의 반포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시리아의 경우 전쟁으로 인해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전쟁이 시작하기 전이었던 2010년에 비해 5배 이상의 신약전서가 반포됐다.

전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아시아 지역에서는 2013년과 2014년 사이에 반포량이 6% 증가했다. 2010년에 비해 인도 약22%, 중국 약10%, 미얀마는 약45% 증가했다.

[뉴스앤넷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