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맥아더, 한국 교회는 너무 일찍 끝난다!

미주 중앙일보 장열 기자의 인터뷰

존 맥아더 목사는 미국 교계와 언론이 꼽는 ’21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목회자’ 중 하나다. 미국의 대표적 강해 설교가인 존 맥아더 목사는 올해로 75세다. “설교 외에 교회 업무는 일절 사양한다”는 조건으로 선밸리 지역 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에 부임한 지 45년째다. 그는 미국 교계흐름에 비추어 한국교회를 진단했다. 맥아더 목사는 단호하게 “오늘날 교회가 잃는 것은 단 하나”라고 말했다.

기자> “현대 교회는 무엇을 잃었나?”
“성경이다. 교회가 사수해야 할 절대적 가치다. 교회의 생명은 그 안에 있다. 예수에 대해 가르쳐야 하고, 그 말을 지키고 따르는 걸 말한다. 지금 교회가 당면한 가장 중요한 이슈는 ‘성경적’이어야 한다는 거다. 하나님은 그의 말씀을 축복했고, 교회는 그 말씀 위에 세워졌다.”

기자> “성경으로 돌아가려면?”
“모든 문제는 성경의 부재에서 비롯된다. 오늘날 문화와 사회가 교회에 무엇을 요구하는지 묻기보다 먼저 예수가 교회를 향해 무엇을 원하는지 진지하게 자문해야 한다.”

기자> 한국교회 신뢰도는 심각하다!
“그건 한국뿐 아니라 미국도 마찬가지다. 교회는 이제 하찮은 곳으로 전락했다. 교회가 교회로서의 목소리를 잃었다. 본질을 잃은 채 세상에만 받아들여지기 위한 몸짓이 오히려 교회를 세상과 구분되지 않는 무의미한 곳으로 만들었다.”

기자> 한국 교회엔 젊은 층이 줄고 있다!
“교회는 그들에게 일종의 이벤트가 되면 안된다. 단순히 흥미로운 성경 이야기가 아닌 어릴적부터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공부와 올바른 교리를 통해 아이들이 복음에 대한 확신과 신념을 갖도록 교회와 가정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 이건 분명히 너무나 힘든 도적이다. 그래서 부모의 역할이 더욱 막중한 시대가 됐다.”

기자> “젊은층은 왜 교회를 외면하나?”
“교회가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데만 치중했다. 사람을 편하게 하고, 복음을 최소화시킨다면 언젠가 그들은 ‘내가 왜 여기에 있지’라는 질문과 마주한다. 얼마든지 자기 입맛에 맞는 가상의 세계와 상대적 가치를 창조해내는 젊은 세대에게 기독교는 세상과 역행하며 교회가 허구가 아닌 진리와 실제적 삶을 나누는 곳임을 알려줘야 한다.”

*** 우리가 들어야 할 메세지가 있어 일부 발췌, 게제합니다. ***